기업/기관/단체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부천시 자영업자 10명 중 6명 “정부 방역지침 잘못됐다”
-자영업자 10명 중 6명은 2019년 대비 2020년 매출 50% 이상 하락-
 
뉴스엔다큐TV(NDN방송)   기사입력  2021/02/16 [13:43]

 

▲     © 뉴스엔다큐TV(NDN방송)


N-다큐NDN방송=김경선기자】부천시 내 골목형
, 집합형 상점가 등 소상공인 자영업자들로 구성된 부천시 골목상점가연합회(회장 이호준)는 부천시 중소상인 자영업자 17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관련 골목상권 실태조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부천시 자영업자 10명 중 7명이 코로나19 이전과 비교해 50% 이상 매출이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자영업자들을 가장 힘들게 하는 것은 임대료,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대출을 선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정부의 방역지침에 대한 평가는 10명 중 6명이 부정적이라 응답했다.  

 2019년 대비 2020년 매출 감소폭은 50% 이상 하락이 40%로 가장 많았다. 이어 70% 이상 하락이 28%, 30% 이상 하락이 22%로 뒤를 이었고 10% 하락은 9%를 기록했다.  

코로나19로 인해 가장 부담이 되는 지출은 임대료가 64%로 조사됐다. 이어 인건비, 4대 보험료 등의 세금, 대출이자 등이 11%~12% 수준으로 비등했다. 이밖에도 줄어든 매출 자체가 부담이라는 응답도 있었다.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56%의 자영업자들이 기존 은행권 대출 및 코로나19 특별자금 대출 등을 선택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증금과 기존 재산을 빼 쓰거나 지인을 통해 빌리는 등의 영끌로 버티는 이들이 29%로 그 뒤를 이었다. 재난지원금이 가장 도움이 됐다 여기는 상인들도 12%가 존재했다.

     정부의 방역지침에 대한 평가는 부정적인 평가가 66%로 과반을 크게 넘겼다. 보통은 21%, 긍정 평가는 13%에 불과했다.

현재 방역지침 중 중소상인 자영업자들을 가장 힘들게 하는 것은 영업시간 제한이 64%로 조사됐다. 5인 이상 집합금지는 34%로 조사됐다.

     방역지침에 따라 영업시간이 제한되는 현재, 부천시 상인들이 바라는 영업시간은 12시까지인 것으로 조사됐다. 12시까지 연장이 36%, 11시 연장은 21%, 완전 폐지를 희망하는 상인들도 24%였다. 그 뒤를 이어 자율적 영업시간 조정이 15%, 현행유지는 4%에 불과했다.

     현행 5인 집합금지 인원 완화와 관련해서는, 10인 미만으로 개선이 46%로 가장 많았고 7인 미만 23%, 15인 미만 14%, 현행 유지가 13%로 조사됐다.

     이호준 춘의동상인회장은 정부 방역지침을 열심히 지키고 있지만 현재 골목의 자영업자들이 너무 힘든 상황이라며 현장 당사자들의 의견을 청취하여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2/16 [13:43]  최종편집: ⓒ ndocutv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16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