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기관/단체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NDN방송운영위,<향기네 급식소> 에코로나19 극복성금 전액전달!!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도시락 물품 지원에 408만원 기탁-
 
뉴스엔다큐TV(NDN방송)   기사입력  2020/03/20 [18:04]
▲     © 뉴스엔다큐TV(NDN방송)

 

【N-다큐NDN방송=노의자기자】부천유일 영상매체인 NDN방송(뉴스엔다큐TV) 위원회(회장 백현수) 20일 운영위원들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모금활동을 벌여 향기네 급식소 (대표 임성택)을 찾아 도시락 물품 구입에 사용되길 바란다408만원 전액을 기탁했다.

 

▲     © 뉴스엔다큐TV(NDN방송)

 

▲     ©뉴스엔다큐TV(NDN방송)

 

NDN방송(대표 이권복)부천유일의 영상매체를 운영해온 대표적인 언론사로써 그동안 다문화가정 돕기,개국10주년 희망사랑 나눔행사,봉사위원회 활동 등 적극적으로 이웃을 위한 봉사와 나눔을 선도 해왔다.

 

▲     © 뉴스엔다큐TV(NDN방송)

백현수 NDN방송 운영위원회 회장은제가 개인적으로 부천송내 남부역에 위치한 <향기네 급식소>10여년동안 봉사해오면서 하루 150여명씩 비가오나 눈이오나 점심봉사를 해오고 있는 임성택 대표의 선한 마음에 감동을 받았다면서 이번에 코로나19로 인해 어르신들에게 점심식사를 해드릴수 없어 대신 도시락으로 드리게 되었는데 물품지원을 도울수 있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어려운 여건에도 마다하지 않고 협조해준 운영위원님들 모두에게 존경과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고 말하고 훈훈한 이웃사랑에 동참해준 여러분들이야 말로 모두 천사들이라고 추켜 세웠다.

 

▲     © 뉴스엔다큐TV(NDN방송)


NDN
방송 운영위원회 이혜영 봉사위원장은 이번에 갑작스런 모금활동을 벌였는데도 50여명 운영위원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봉사할수 있어 보람을 느낀다고 말하고, 앞으로 지역의 결손가정과 다문화 가정 등 사각지대의 어려운 이웃을 위해 지속적인 봉사활동을 펼쳐 나갈 계획임을 밝혔다.

 

▲     © 뉴스엔다큐TV(NDN방송)


이날 전달식을 찾은 이상열 부천시의회 부의장은
“NDN방송 이권복대표와 운영위원회 백현수 회장과 운영위원님들의 따뜻한 봉사정신은 지역사회에서도 높이평가 받을만 하다면서 NDN방송의 <희망나눔> 운영위원회 모금활동은 앞으로도 민·관 협력을 통해 사회적 영향력을 미칠 수 있도록 모범 언론메체에 대해 지원책을 강구해 보겠다고 말했다.

 

임성택 향기네 급식소 대표는 어르신 봉사활동을 20여년동안 해오면서 이렇게 지역의 언론매체가 지역 사회의 어려운 이웃을 돕는일이 쉬운 것은 아닌대도 불구하고 NDN방송 운영위원들의 사회공헌 활동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이번에 전달해주신 소중한 기부금은 어려운 상황속에 있는 어르신들의 점심식사 <도시락>에 필요한 물품으로 잘 전달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고마움 마음을 전했다.

 

▲     © 뉴스엔다큐TV(NDN방송)

 

▲     © 뉴스엔다큐TV(NDN방송)

 

▲     © 뉴스엔다큐TV(NDN방송)

 

▲     © 뉴스엔다큐TV(NDN방송)

 

▲     © 뉴스엔다큐TV(NDN방송)

 

▲     © 뉴스엔다큐TV(NDN방송)

 

▲     © 뉴스엔다큐TV(NDN방송)

 

▲     © 뉴스엔다큐TV(NDN방송)


한편
NDN방송 운영위원회는 50여명이 <골프동호회> <야유회> <봉사위원회> <홍보위원회> 활동하고 있는 가운데 각계각층의 훌륭한 리더들이 참석해 열정이 넘치는 명품 단체로 유명하다.

 

이혜영 봉사위원장은 운영위원 활동에 관심있는 많은 선한 사람들이 함께 동행하길 바란다면서 참여 하시길 원하는 분들은 NDN방송 운영위원회 봉사위원회에 연락을 해달라고 연락처를 남겼다. 010 5144.1662 032.329.8890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3/20 [18:04]  최종편집: ⓒ ndocutv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16
최근 인기기사